Tag Archives | 이거어때요

에그타이머

이번에 소개해드리는 에그 타이머는 달걀을 삶을 때 같이 넣어두면, 온도에 따라 색깔이 변해서 달걀을 꺼내는 타이밍을 알려주는 기능을 가진 제품입니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가장자리부터 색깔이 하얗게 빠지기 시작하는데, 반생, 반숙, 완숙의 3단계 중에서 원하는 상태가 적힌 부분이 하얗게 변했을 때 달걀을 꺼내면 됩니다.

반숙이나 완숙은 알겠는데, 반생이 뭘까… 해서 찾아봤더니, 반생은 온센다마고처럼 흰자만 살짝 익은 상태를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근데, 영상에서 보시는 거처럼 A상태에서 꺼낸 건 흰자가 너무 익지 않아서 껍질을 까는 거 조차 불가능했습니다. 지난 시간 영상에 나오는 온센 다마고처럼 하려면 아마도 A는 넘고 B의 중간보다는 덜 간 상태에서 꺼내야 하지 않을까… 하고, 이건 제가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 번 해보고 결과를 다시 올리겠습니다. 🙂

그리고 B상태와 C상태는 영상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생각처럼 크게 다르지 않아서, C까지 되자마자 꺼낸 것도 한국기준으론 여전히 반숙 달걀 수준이었습니다. 노른자가 완전히 익어버리는 한국식 완숙 상태를 원하시는 분은 C처럼 된 이후에도 한동안 더 삶으셔야 되니까 아예 그냥 하던대로 하시는 게 더 좋을 거 같습니다.

결론은 에그타이머는 반숙 달걀을 만드는데는 매우 적합한 도구라는 생각입니다.

참고로, 저처럼 노른자가 좀 더 살아있기를 원하시면, 아래 상태에서 꺼내셔도 좋을 거 같습니다. 🙂

반숙달걀풍 전자렌지 조리기

간단하게 반숙 달걀을 만들 수 있는 전자렌지용 조리기 입니다. 사용시 참고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1. 75cc의 물을 넣을 때, 계량컵이 없으면 큰 수저로 5번 떠 넣으면 됩니다.
  2. 전자렌지의 출력을 조절할 수 있으면 600와트로 해주시고, 조절이 안 되는 거면 가능한 매뉴얼이나 검색을 하셔서 출력을 확인하시는 게 좋습니다. 한국에서 쓰던 전자렌지는 700와트짜리였는데, 그걸로 1분을 제대로 하면 흰자가 폭발을 할 때도 있었습니다. ㅠㅠ 출력이 센 전자렌지는 시간을 좀 짧게 하시는 게 좋을 거 같습니다.

영상에 쓴 조리기는 제가 2년 전에 세리아에서 구입한 것이고, 위의 사진도 세리아에서 찍은 건데, 꼭 100샵이 아니더라도 일반 슈퍼 같은 곳에서도 판매하고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먼로 주걱(モンローしゃもじ)

이번 주에 소개하는 먼로 주걱은 밥을 푼 다음 그냥 아무데나 내려 놓아도 괜찮은 주걱입니다. 주걱면 바로 뒤에 붙어있는 돌기가 주걱면이 바닥에 닿는 걸 막아줍니다. 무게 밸런스를 잘 맞춰서 일부러 주걱면을 누르지 않는 이상 앞부분이 닿거나 하지 않습니다.

세워놓는 주걱도 좋긴 좋은데, 밥 솥 주변에 공간이 별로 없으면 세워 두는 것도 만만치 않을 거 같고, 밥 솥에 붙이는 홀더 같은 건 매번 씯자니 귀찮고 안 씻자니 밥풀들이 먼지와 함께 말라버려서 안 쪽이 지저분해지구요. 물을 담은 그릇에 넣어두는 것도 좋은데, 이건 식당이나 식구가 많아서 계속 먹는 집이라면 모를까, 그렇지 않으면 공연히 설거지만 늘어나게 되고, 역시나 밥솥 근처 공간이 작으면 생각하기 어려운 방법입니다.

이 주걱은 저희 집처럼 밥솥 주변에 공간이 거의 없는 경우에 그냥 뚜껑 위에 올려놓아도 되니 안심입니다. 🙂

전 이걸 세리아에서 샀지만, 보통 100엔 샵들에서 파는 물건들 중에 자체 상표가 붙어있는 것들은 다른 곳에선 안 파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그렇지 않기 때문에 아마 다른 100엔 샵에서도 구입하실 수 있을 거 같습니다. 🙂

페트병용 뚜껑 (빨대 부착 가능)

이번 주에 소개해드릴 물건은 페트병용 뚜껑입니다. 영상의 썸네일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주둥이가 길게 나와 있어서, 립스틱이나 루즈 같은 걸 입술에 바른 상태로 음료를 마실 때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안타깝게도 영상을 찍을 때 뭐에 홀렸는지 빨대를 거꾸로 꽂았는데, 사실 크게 상관은 없습니다. 게다가 빨대가 없는 것도 나쁘지 않았으니까, 빨대엔 큰 의미를 두지 않으셔도 좋을 거 같습니다.

단, 뒷 면의 설명서엔 그래도 페트병 종류에 따라 안 되는 게 있다고 하니까, 그건 참고해주세요. 입구가 하얀색으로 된 것 중에 지금 생각나는 건 포카리 스웨트가 있네요. 🙂 참고로 영상에서 보신 바와 같이 입구가 투명한 것도 되긴 되는데, 병을 땄다가 이게 안 된다고 물러달라고 할 수는 없으니까… 여튼, 이 제품을 사용하실 경우엔 살짝 염두에 두어주세요~ 😉

 

우유팩용 클립

이번 주에 소개해드릴 제품은 뜯어진 우유팩의 주둥이를 막아 놓을 수 있는 클립입니다. 냉장고 속의 냄새들이 우유에 배는 걸 방지하는 기능을 한다고 합니다. 소비정찰대 4회에서도 말씀을 드렸지만, 전 우유를 좀 많이 그리고 빨리 먹는 편이라, 냄새가 밸 때까지 두어 본 적이 없고, 이거 땜에 테스트를 하자니 좀 아깝기도 해서 그 성능에 대한 확신을 드리긴 좀 어려울 거 같습니다. ㅠㅠ 근데, 어쨌든 이렇게 막아두면 위생상 좋으면 좋았지, 나쁠 이유는 없을 거 같아서 소개해드립니다. ^^;;

다이소에서 구입을 했구요, 특별할 건 없지만, 사용법은 영상을 참고해주세요.

페트병 깔대기

사실, 이 깔대기를 사러 세리아에 간 건 아니었고, 인터넷에 나오는 것처럼 페트병을 재활용해서 깔대기를 만들려고 만드는 재료를 사러 갔었는데, 이 깔대기를 발견한 거였습니다. ^^;; 솔직한 심정으로 아주 ‘신세계’였습니다.

쌀 뿐만 아니라 액체류를 넣을 때에도 사용할 수 있고, 옆 쪽에 공기가 빠지는 기능이 있는데, 큰 차이는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병 안에 든 공기를 빼주어 투입을 더 쉽게 해준다고는 합니다. 그리고 주둥이 쪽에 둥글게 패인 부분은 설명도 없고 아무리 봐도 잘 모르겠습니다. ㅠㅠ 나중에 알게 되면 추가로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세리아에만 있는 건 아니고, 보통 100엔 샵엔 다 있습니다. 사용법은 너무나 간단하게 그냥 페트병에 올리면 끝! 가격도 크기도 무게도 부담없는, 그러나 기능은 확실한, 페트병 깔대기 였습니다 .

불룩 튀어나온 부분이 ‘에어홀’

Powered by WordPress. Designed by WooT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