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 여기어때요

텐진 지카가이(天神地下街)

텐진 지카가이는 텐진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와타나베 도리를 따라 지하로 뻗은 총 연장 약 600미터에 이르는 지하상가입니다. 사실상 후쿠오카에 와서 꼭 한 번 쯤 들리는 곳이 텐진이고, 그 텐진에 오면 꼭 한 번 쯤은 들리게 되어있는 곳이 이 지카가이가 아닐까 합니다.

지하철 공항선과 나나쿠마선, 버스 터미널, 니시테츠 텐진역 등등의 교통시설과 함께 텐진의 유명 쇼핑시설들과 모두 연결이 되어 있어서, 특히 날씨가 좋지 않으면 이 곳을 통해 여기저기 불편없이 다닐 수 있습니다.

제 감각이 좀 낡아서 그런지는 몰라도 전 처음 갔을 때 매우 세련된 느낌을 받아서 최근에 다시 리노베이션을 했다고 생각했습니다만, 방송에서 잠깐 언급을 했지만, 처음 개장한 1976년부터 이런 느낌이었다고 하니까 참 대단하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화장실이 매우 이채로운데, 입구가 특이해서 대충 보면 그냥 가게라는 느낌이 들어서 지나칠 수도 있을 정도 입니다. 화장실을 쓰실 경우엔 지하상가의 화장실은 보통 이럴 것이다… 하는 선입견을 버리고 안내를 잘 따라 가시면 거기에 있을 것입니다. 🙂

의류, 잡화 등을 파는 가게들도 많고, 전 먹어보진 않았지만, 항상 줄이 서 있는 빵집, 그리고 스타벅스, 산마르크 같은 카페들도 여기 저기 있어서 이곳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여행 스팟이 될 거란 생각입니다.

텐진 지카가이 공식 사이트 (일본어): http://www.tenchika.com/

텐진 지카가이 안내 지도 (한국어): http://tenchika.com/pdf/guide_map_k.pdf

산쿠제루 (마리노아 시티)

산쿠제루(St.Cousair/サンクゼール)는 잼, 와인을 비롯해 다양한 먹거리를 파는 매장입니다. 말린 바나나나 감자칩 같은 스낵류도 있고, 소바나 파스타 같은 주식류도 있습니다. 그래도 한 쪽 벽을 가득 채우고 있는 주력 상품은 역시 다양한 과일로 만든 잼들인데, 방송에서도 소개를 해 드렸지만, 이 잼이 산쿠제루의 출발점이었다고 합니다.

설립자 쿠제 류조가 나가노의 스키장에서 펜션을 하다가 힘에 부칠 때 쯤, 그의 아내가 지역 농가로부터 조달한 과일을 가지고 잼을 만들었는데, 설탕을 사용하지 않고 과즙으로만 단맛을 낸 이 잼들을 펜션에서 아침에 손님들에게 제공하였고, 이게 대호평으로 이어져서 힘에 부치던 펜션을 접고 식품제조업으로 전환을 했다고 합니다. 이게 벌써 35년전 얘기니까, 꽤 탄탄하고 인정받은 회사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모든 제품들을 합성, 화학… 같은 걸 쓰지 않고 만드는 거 같긴 한데, 개인적으로 그 부분은 크게 관심이 없어 잘 모르겠고, 중요한 건 맛인데, 맛이 좋습니다 .^^;; 매장에 들어가시면 각종 잼과 소스들을 크래커에 찍어 먹어 볼 수 있도록 준비를 해 놓아서 이것저것 맛을 볼 수 있는데, 상당히 깔끔하고 깨끗한 맛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위치는 지난 번에 소개해드린 와모노야 카야 옆에, 그리고 더블데이 앞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마리노아 시티 후쿠오카 공식 사이트 (한국어) : http://www.marinoacity.com/korean/ 

더블데이 (마리노아 시티)

마리노아 시티 특집 네번째 시간에 소개해드릴 매장은 더블데이(Doubleday / ダブルデイ)입니다. 오사카의 한큐 한신 홀딩스의 소매사업 부문의 한큐 스타일 레이블즈의 한 브랜드이고, 추구하는 컨셉은 “레트로 퓨젼(Retro Fusion)”인데, 새로움 뿐만아니라 그리움도 함께 갖고 있는 상품들을 취급한다고 하는 의미라고 하네요. 그래서 레트로하면서도 쿨한, 스타일리시한 상품들이 많이 있습니다.

상품 구성은 의류부터 가구까지, 생활과 관련된 거의 모든 걸 취급하고 있습니다. 구성만 놓고 보면, 얼핏 니토리나 프랑프랑과 겹치는 부분이 많이 있지만, 분위기나 색깔은 분명히 차이가 나는 가게라 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마리노아 시티 말고 하카타역의 아뮤 플라자 7층에도 매장이 있기 때문에 접근성은 매우 뛰어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마리노아 시티에 오지 못하더라도 하카타역은 최소한 한 번은 지나실테니, 지나시다가 한 번 쯤 둘러보셔도 좋을 거 같습니다. 🙂 마리노아 시티에선 와모노야 카야 바로 맞은 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마리노아 시티 후쿠오카 공식 사이트 (한국어) : http://www.marinoacity.com/korean/

프랑프랑 바자 (마리노아 시티)

지난 시간에 이어 두번째로 소개해드리는 마리노아 시티의 매장은 프랑프랑 바자입니다. 이미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는 매장이지만, 혹시 모르시는 분들도 계실 거 같아서 소개해드립니다. ^^;;

프랑프랑 바자는 프랑프랑의 아울렛 스토어 브랜드입니다. 아울렛 점포용으로 따로 물건을 만드는 것 같지는 않고, 진짜 팔다가 남은 걸 갖다 놓은 거 같았습니다. 여기는 집에서 멀지 않아 자주 가는 편인데, 한무더기로 들어온 제품들이 얼마 뒤에 가니까 양이 확 줄어서 구석으로 밀려나 있었습니다. 그냥 제 생각인데, 그래서 프랑프랑과 프랑프랑 바자의 상품 라인업은 겹치지 않는 것들도 많이 있지 않을까… 합니다.

소개를 하려고 조사를 좀 해보니, 이 회사의 목표가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혹은 문화를 제안하는 세계 유일의 회사가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방송에서도 얘기를 했지만, 아쉽게도 전 무지루시(무인양품)가 오히려 그 목표에 더 가까이 가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무지루시처럼 다른 회사들과 딱 구별이 되는 디자인 철학 같은 건 잘 안 보이지만, 그래도 예쁜 건 많고 흥미로운 가게임에는 틀림 없다고 생각합니다.

위치는 아울렛동 1층에 Organic Garden이라고, 애들이 뛰어놀기 좋은 작은 연못 같은 게 있는데, 그 바로 앞에 있습니다.

마리노아 시티 후쿠오카 공식 사이트 (한국어) : http://www.marinoacity.com/korean/

와모노야 카야 (마리노아 시티 후쿠오카)

이번 주부터는 마리노아 시티에 있는 매장들 몇군데를 골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첫번째 타자는 ‘와모노야 카야’ 입니다. 와모노는 ‘일본의 물건’이란 뜻인데, 정말로 다양한 일본 민예품들이 가득차 있는 가게입니다.

원래 아울렛 매장이라는 게 대량생산한 제품들을 팔다가 남은 걸 처분하기 위한 곳이란 의미가 있다는 걸 생각해 볼 때, 엄밀하게 이 곳은 아울렛 매장은 아닙니다. 후쿠오카 지역에도 여기 한 곳 밖에 없기 때문에, 그냥 후쿠오카 지점이 아울렛 쇼핑몰에 자리한 거라고 보시면 될 거 같습니다. 따라서 물건들 가격이 좀 세긴 하지만, 퀄리티들이 좋아서 터무니 없는 가격이란 생각은 들지 않는 거 같습니다.

마리노아 시티에 오시면 꼭 한 번 들려보세요~ ^^;;

위치는 마리노아 시티에서 관람차와 니토리 등이 있는 마리나 사이드의 북동 2층에 있습니다.

마리노아 시티 후쿠오카 공식 사이트 (한국어) : http://www.marinoacity.com/korean/

세리아 노스텐진점

세리아는 일본 100엔샵 업계에서 다이소에 이어서 2위를 달리고 있는 업체입니다. 다이소와 세리아 말고도 ‘캰두’라던가, ‘와츠’ 같은 100엔샵 업체들이 있는데, 그 중에서 세리아는 좀 독보적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느낌이 다릅니다.

우선 판매하는 모든 상품들의 가격이 100엔(소비세 포함 108엔)이고, 100엔 치고는 꽤 고급스런 물건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인테리어 소품들 쪽은 아기자기하고 예쁜 게 많이 있습니다. 물론 100엔에 맞추다보니, 일정 크기 이상 큰 제품들이 없는 약점은 있지만, 살짝 고급스러운 품질이 이런 아쉬움을 상쇄해준다고 생각합니다.

노스텐진점은 텐진 쪽에서 쇼핑을 할 때 접근성이 매우 뛰어납니다. 같은 건물에 규모는 좀 작지만, 니토리도 있고, 노스텐진 쇼핑몰 자체가 모두 연결된 3개의 쇼핑몰 중 하나라서, 유니클로, 무인양품, 마츠키요 등 다양한 매장들을 한 번에 둘러보는 것도 가능합니다 .

위치는 텐진 지하가의 북쪽 끝의 ‘東1a’ 출구로 나오면 바로 있습니다. 구글 맵에서 ‘노스텐진’이라고 한글로 검색을 하면 ‘ノース天神’이라고 나오니까 선택을 하셔도 됩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입니다.

Powered by WordPress. Designed by WooT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