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 부동산

체크리스트 : 집 구하기 3

“체크리스트”에서 이주와 정착에 필요한 과정과 절차들을 한 번 더 둘러보려고 합니다. 정보 제공의 목적보다는 최종 점검 차원에서 그동안 검색한 내용들을 정리 해보려고 합니다. 여기서 제공하는 내용은 제 개인적인 상황에 맞춰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결과이므로 정확성이나 보편성을 담보하지 않습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나중에 정착후기를 기대해주세요. ^^;;

지난 월요일, 드디어 길고 촘촘한 검색을 마치고, 보증인이 필요 없고, 월세도 적당하고, 위치도 적당한 물건들을 대략 40개 정도 추려내어 그 중 10개 정도를 골라 부동산 중개회사에 문의 이메일을 날렸었다. 우리가 처한 상황이 그리 흔한 것이 아니라서 사정과 조건에 대해서도 꼼꼼히 적어 보냈다. 물론, 주로 보증과 관련한 내용이었다.

크게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대체로 부정적인 답장들이 날라와서 낙심을 했는데, 핵심은 그 ‘보증회사’ 역시 간단히 넘을 수 있는 장애물이 아니라는 걸 확인했다는 점. ㅠㅠ 보증회사에서 가장 먼저 보는 건 취직 여부라는데, 취업이 아니라 자영업을 하러 들어가는 입장에선 당연히 그 조건을 만족시킬 수는 없는 노릇이고… 나름 안 좋은 조건들의 물건을 고른 건데도 부정적인 답변들이 돌아오니 급 좌절모드로 들어가지 않을 수 없었다. ㅠㅠ

지금 시작 하려는 구매대행업이 대박이 난다는 보장은 절대로 없지만, 틈틈이 알바도 하고 해서 1~2년 내로 자리를 잡을 자신은 있었고, 그 가능성을 조금이라도 높이려고 오키나와에서 후쿠오카로 선회를 한 게 아닌가. 그런데 당장 들어가 살 집을 구하지 못 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 것이다. 일본인이 일본에 살기 위해서 필요한 건 국적 플러스 보증인이란 허전한 농담까지 하고 있던 차에 한 부동산 중개업자에게서 제안 하나가 날라왔다. 바로 공영주택이었다.

흔히 UR이라고 부르는 공영주택. Urban Renaissance Agency(도시 재생기구)라 불리는 UR은 우리로 치면 LH공사 같은 곳이고, 각 지자체별로도 서울의 SH공사처럼 공영주택을 관리하는 조직들이 있다. 난 몇 년 전에 본, 이 UR의 민영화 위기를 다룬 다큐 때문에, 그리고 아내는 어릴 때 살았던 곳이었기 때문에, 좋은 인상으로 기억되지 않는 그 UR.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낡고 오래된…이었다.

(출처 : www.1cms.info)

UR 자체가 50년대에 주택난에 시달리는 노동자들에게 임대 주택을 공급하기 위한 대규모 택지 개발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탄생한 일본주택공단을 모체로 삼고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서민을 위한 주택지원의 차원에서 임대료도 저렴할 뿐더러 보증인도 필요없다. 하지만, 아무리 임대료가 싸고 조건이 좋다고 해도 대부분이 70년대에 지은 건물들이라 애써 들어가 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 게 솔직한 심정이다. 물론, 보증 문제가 이렇게 힘들다는 걸 미리 알았더라면, 처음부터 고려했을 것이다.

근데, 우리가 처음에 가려고 했던 곳이 오키나와였기 때문에 UR은 우리의 고려 대상에서 빠져있었던 것이다. 왜냐, 오키나와엔 UR이 없기 때문이었다.1 오키나와도 부동산 보증과 관련해서는 둘째 가라면 서러워 할 정도로 빡빡하다는 건 알고 있었는데, 거기 UR이 없으니 공영주택을 이용하는 걸 생각해보질 않았던 것이다. 게다가 앞서 얘기한 대로, 특히 아내는 그 느낌이 낡고 후져서 애초부터 UR에 가는 건 생각지 않았던 것.

그 업자가 우리에게 공영주택을 제안한 건, 공영주택의 경우, 1년치 월세를 한꺼번에 내면 특별한 심사없이 입주가 허락이 되는 규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 정도 여건은 되고 있으니까… 아내와 난, 특히 아내는 처음에 좀 실망했지만, 그 업자의 제안이 매우 진지했기 때문에 일단 검색이나 해보자… 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은 거였다, UR이라는 것은. ㅋㅋ

UR이나 현영, 시영 주택공사에서 모집하는 방식은 크게 2가지로 나뉘어 진다. 추첨식과 선착순. 그리고, 모집 대상도 크게 2 부류로 나뉘는데, 소득이 많이 낮은 사람들과 어느 정도 소득은 되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일반인이 소유한 주택에 들어가기 어려운 사람들이 그것이다. 보통 전자를 위한 물건은 추첨식, 후자를 위한 물건은 선착순으로 모집하는 거 같은데, 선착순 물건들이 나쁘지 않았다는 것. 이케아와 콜라보로 리노베이션을 한 물건들도 있을 정도로 관리에 신경을 쓰는 듯 하였다. 재개발이 어려우니 재활용을 하는 것일까.

그래서 우리는 UR을 비롯한 후쿠오카 지역의 공영주택을 첫번째 터전으로 삼기로 했다. 공영주택은 심야에 샤워나 빨래를 하지 못하거나, 커뮤니티 활동에 참여해야 한다거나 하는 등의 불편함이 있는 경우도 있다고 하지만, 상상 외로 큰 보증 관련 스트레스를 내려 놓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에겐 어마어마한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생각보다 집도 괜찮은 게 많고… ^^;;

참고로, 이 공영주택은 재류자격을 갖춘 외국인들도 신청이 가능하다. 보통은 2인 가족을 선호한다고 하는데, 단신 입주가 가능한 물건도 많고, 또, 35세 미만, 신혼부부 등 젊은이들을 유인하기 위한 할인정책 등도 다양하니, 인맥이나 재력 등 여러가지 면에서 부족한 상태로 일본에서 새 출발을 하는 이들에겐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

www.ur-net.go.jp

 

1. 오키나와에 UR은 없지만, 현과 시에서 운영하는 주택공사는 있다. 단, 오키나와 주민에 한해서만 입주가 가능하다고 함. ㅠㅠ

체크리스트 : 집 구하기 2

“체크리스트”에서 이주와 정착에 필요한 과정과 절차들을 한 번 더 둘러보려고 합니다. 정보 제공의 목적보다는 최종 점검 차원에서 그동안 검색한 내용들을 정리 해보려고 합니다. 여기서 제공하는 내용은 제 개인적인 상황에 맞춰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결과이므로 정확성이나 보편성을 담보하지 않습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나중에 정착후기를 기대해주세요. ^^;;

일본에서 집을 구할 때 많이 쓰는 용어들을 정리해 보았다.

1. LDK
집의 구성을 나타내는 말로, L은 리빙룸 즉, 거실, D는 다이닝룸 즉, 식당, K는 키친, 즉 부엌을 말한다. 그 앞에 보통 숫자들이 붙는데, 이 숫자가 문과 벽으로 구분되는 방의 갯수를 얘기한다. LDK 중에서 특히 L과D는 구분이 안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최근 15년 정도 이내로 지은 집들은 대면식 부엌이 많은데, 싱크대를 기준으로 그 앞에 식탁을 놓을 정도의 공간이 D, 그리고 그 다음부터 대략 거실인 L이라고 보면 된다.

지은 지 11년 된 3LDK 아파트의 평면도 (출처 : Chintai)

위 그림에서 보면, LDK10.3 이라고 표시된 공간에 부엌, 식당, 거실이 함께 있는 것이다. 근데, 10.3, 6 같은 숫자는 뭘까?

2. 畳 / 帖
일본에서도 물론 평방미터라던가, 평(3.3m2)을 사용하는데, 그건 대체로 집 전체의 면적을 나타낼 때 사용하고, 방의 크기는 이 畳 혹은 帖를 쓴다. 畳는 훈독을 하면 우리가 잘 아는 ‘타타미’이고, 帖은 그 타타미를 세는 단위로 죠오(じょう)라고 한다. (畳도 음독을 하면 じょう. 아, 복잡해… ㅠㅠ)

여튼, 방 크기는 바닥이 타타미 몇 장으로 되어 있는 지를 가지고 표시를 하는 셈이다. 보통 실제로 타타미가 깔려있는 일본식 방(和室)의 크기를 나타낼 때는 畳, 마루바닥으로 된 서양식 방(洋室)의 크기를 나타낼 때는 帖를 쓴다고 한다.

따라서 위의 그림에서 10.3 이나 6은 畳가 아니라 帖이고, 각각 타타미가 10.3장, 6장의 넓이와 같다는 얘기. 타타미의 규격은 지방마다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어느 규격의 타타미를 썼느냐에 따라 크기가 조금씩 달라지는 관계로 이 숫자들은 대략적인 크기를 가늠하는 기준 정도로 인식하면 좋을 듯 하다. 참고로, 1帖는 반 평(1.62m2)정도로 보면 된다고 한다.

3. 和室 vs 洋室
위에서 언급한 대로 와시츠(和室)는 타타미가 깔린 일본식 방, 요오시츠(洋室)는 보통 마루가 깔린 서양식 방을 얘기한다. 검색을 해보면, 대략 20세기말에 지은 집에는 와시츠가 하나씩 있는 경우가 많고, 21세기 들어서 지은 집들은 모두 요오시츠만으로 구성된 경우가 많다. 참고로, 쇼와 시대에 지은 처갓집의 경우 방이 모두 와시츠.

4. 맨션 vs 아파트
맨션과 아파트는 한국과 개념이 좀 다르다. 한국에서 아파트라 불리는 규모의 건축물은 일본에선 맨션, 한국에서 연립주택이라고 부르는 규모의 건축물을 일본에선 아파트라고 부른다.

보통 아파트라고 하면 앞의 건물, 맨션은 뒤에 보이는 건물.(출처 : Chintai)

딱 봐도 아파트는 월세가 싸고, 맨션은 비싸다. 보통 아파트는 목조, 혹은 경량 철골조로 되어 있기 때문에, 방음에도 취약한 경우가 많다. 근데, 이건 본토의 경우이고, 우리가 처음에 가려고 했던 오키나와에선 아파트도 모두 콘크리트로 되어 있고, 아파트라고 하기엔 좀 크고, 맨션이라고 하기엔 좀 작은 그런 규모의 집들이 많은데, 2차 대전 후 재건이 미군 점령 하에서 이뤄졌기 때문에, 일본 건축 기술자들이 투입되지 못한 탓이라는 얘기도 있다. 여튼, 오키나와는 아파트이어도 튼튼하다. ^^;;

5. 敷金 / 礼金 / 保証金 / 敷引き / 謝礼金
좌로부터 시키킨, 레이킨, 호쇼요킨, 시키비키, 샤레이킨 정도로 읽으면 된다. 계약시에 지불하는 돈의 종류인데, 검색을 하다보면, 장기불황 탓인지, 이런 비용이 없는 물건들이 많기도 하고, 우리는 기본적으로 그런 집들 위주로 보고 있기 때문에 크게 신경을 쓰고 있지는 않다.

간단히 살펴보면, 시키킨과 호쇼오킨은 말 그대로 보증금이라 큰 문제 없으면 돌려받는 돈이고, 레이킨, 샤레이킨은 집 주인에게 감사의 의미로 주는 돈이라 안 돌아오는 돈, 그리고 시키비키는 보증금에서 공제되는 돈으로 이것도 안 돌아오는 돈 정도라고 보면 될 듯. 참고로 호쇼오킨은 임대 사무실 등 법인 계약에서 주로 사용된다고 한다.

이런 것들이 모두 ‘0’인 제로 물건들에도 부동산 수수료나, 퇴거시 청소비용이 정액으로 책정되는 경우들이 있으니 여튼 조건은 잘 살피는 게 좋고, 무엇보다 집을 깨끗하게 쓰는 게 스무스한 퇴거를 위해서는 필수라고 하겠다.

이상의 내용들 중 실제 계약을 진행하면서 뭔가 다르거나 새로운 게 있으면 정착후기에서 다시 소개하는 걸로… ^^;;

체크리스트 : 집 구하기

“체크리스트”에서 이주와 정착에 필요한 과정과 절차들을 한 번 더 둘러보려고 합니다. 정보 제공의 목적보다는 최종 점검 차원에서 그동안 검색한 내용들을 정리 해보려고 합니다. 여기서 제공하는 내용은 제 개인적인 상황에 맞춰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결과이므로 정확성이나 보편성을 담보하지 않습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나중에 정착후기를 기대해주세요. ^^;;

뭐니 뭐니해도 이민에서 가장 큰 관문은 바로 집 구하기가 아닐까. 일본에서 집을 구하는 건 생각보다 복잡하다. 아직 직접 부딪혀보지 않아서 오늘은 정확하게 적지는 않을 거지만, 부동산을 통해 신청을 하고 열쇠를 받기까지 서너 단계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한다. 물론 대부분의 과정을 난 옆에서 지켜봐야 하는 입장이지만, 살고 싶은 집들의 리스트를 만드는 건 내 임무라 오늘은 그거에 대해서 얘기를 하려고 한다.

우선 집이나 방을 찾아야 하는데, 내가 알기로 일본은 직거래가 없다. 물론, 아는 사람과의 거래가 완전히 없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거의 백프로 부동산을 이용해야 하는 걸로 알고 있다. 부동산에 직접 가서 원하는 조건을 얘기하면 그에 맞는 물건을 검색해서 보여주는데, 작년에 방영되었던 ‘키치조지만이 살고 싶은 거리입니까?(吉祥寺だけが住みたい街ですか)’라는 드라마를 보면 대략 부동산에서 집을 소개받는 과정을 알 수 있다. ^^;;

근데, 그건 일본에 있어야 가능하고 일본에 있어도 아무 부동산이나 들어가는 것도 좀 애매하니, 사실상 스마트하지 않다. 스마트한 방법은 바로 부동산 중개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 ㅋㅋ 검색해 본 바로는 SUUMO(http://suumo.jp/), Lifull HOMES(http://www.homes.co.jp/), CHINTAI(https://www.chintai.net/)를 많이 쓰고, CHINTAI와 자매 회사인 에이블(エイブル : http://www.able.co.jp/)이란 사이트도 많이 이용하는 거 같았다.

규모로는 SUUMO가 가장 크다고는 하는데, 검색을 해보면 대략 다들 같은 물건들이 올라오기 때문에, 써보고 편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사이트를 선택하면 좋을 거 같다. 난 HOMES를 이용하고 있다. 참고로, 앞의 세 사이트들과 달리 에이블은 에이블 부동산 사무소가 보유한 물건들만 보여주는데, 뭔가 장점이 있으니 그렇게 하리라고 생각이 들긴 하지만, 검색 결과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난 패스.

간단히 과정을 정리해보면,

1. 우선 사이트에서 맘에 드는 물건을 찾는다.
2. 그 물건을 소개한 부동산 사무소에 연락을 해서 공실 여부와 견학 가능 여부를 타진한다.
3. 공실이고 견학이 가능하면, 날짜를 정하고 견학을 한 다음, 맘에 들면 신청서를 작성한다.
4. 집 주인이 신청서를 받아주면, 계약을 진행한다.

예전에 배우자비자 편에서 설명을 했던 거처럼 이번에도 3주 가량 관광목적으로 머무르면서 집을 구해야 하는데, 시간을 줄이기 위해 출국 2주 정도 전부터 중개 사이트에서 고른 집들에 대한 문의를 이메일로 날리고, 후쿠오카에 들어가자마자 견학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일본은 우리나라처럼 아무 때나 가서 집 한 번 볼께요… 할 수가 없다고 한다. 아직 세입자가 살고 있다면, 그 세입자가 나간 다음에 집이나 방을 볼 수 있는 것이다. 또 나가더라도 청소기간이 있기 때문에, 급히 들어갈 집을 찾을 경우에는 부동산 중개 사이트에서 “즉시 입주 가능(即入居可)” 인지 아닌지 살필 필요가 있다.

즉시 입주가 가능해도 집 주인의 허락을 받는 데에 2~3일이 걸리고 계약을 하고 열쇠를 받기 전에 청소를 하면 또 1주일 정도가 걸린다고 하고… 그래서 즉시 입주가 가능한 집들을 서둘러 보고 그 중에서 빨리 고르고 신청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하겠다.

또 한가지, 일본에서 집을 구할 때 중요한 게 보증인이다. 보증인은 일본 내에서 제대로 된 직업을 가진 사람이어야 하기 때문에, 보증인의 재산증명까지 떼어다 바쳐야 하니, 여러가지로 민폐가 아닐 수 없다. 보통은 부모, 혹은 가족들이 해주는데, 안타깝게도 아내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보증인을 일본 내에서 구하기가 어렵다. 다행히 보증 대행 회사라는 게 있어서 보통 월세의 2퍼센트 정도를 받고 보증을 서주기 때문에, 우리는 이걸 이용하면 되는데, 검색조건에 보증인이 필요 없다는 “保証人不要”라는 조건을 달면 결과 수가 화아악 줄어든다.

거기에다가 철도변이라던가, 너무 오래 되었다던가, 너무 시골이라던가… 하는 조건들을 빼면 선택지는 더 줄어든다. 결국, 맘에 쏙 드는 집을 찾기 보다는 중요한 몇가지 조건이 충족되는 집을, 그것도 빨리 구하는 게 관건이라는 얘기.

마음은 이미 비웠다. ^^;;

Powered by WordPress. Designed by WooThemes